송도·청라소각장 수수료 인상… 종량제 봉투값 오를 듯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7-1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라 소각장
인천시는 송도·청라 자원환경센터(소각장)와 남부권 생활자원회수시설(선별시설)에 대한 수수료 체계를 개편해 현실화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청라 소각장. /경인일보 DB

市, 폐기물 발생 억제… 내년 적용
반입 가산금제 청소예산 부담 가중


인천시가 송도·청라 소각장 등 광역 폐기물처리시설의 반입 수수료를 인상해 지자체의 폐기물 발생을 억제하고, 요금을 현실화하기로 했다. 반입수수료 인상에 따른 종량제 봉투 가격도 오를 전망이다.

인천시는 송도·청라 자원환경센터(소각장)와 남부권 생활자원회수시설(선별시설)에 대한 수수료 체계를 개편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인천시는 원가 산정과 중장기 반입량 예측을 통해 적정 요금을 산출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새로운 요금체계를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천시는 지난 2006년부터 15년째 음식물 쓰레기 반입 수수료 인상 없이 처리단가를 1t당 4만9천원으로 유지하고 있다. 생활폐기물의 경우는 수도권매립지 반입 수수료와 연동해 인상하고 있는데 올해는 1t당 7만원이다. 이는 사설 소각장의 3분의 1 수준이다.

인천시가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자체 매립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소각장의 중요성은 더 커지고 있다. 친환경 매립장식으로 소각 후 잔재물만 매립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소각장 확충 사업도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하지만 소각장 역시 기피시설이라 용량을 무한정 늘릴 수 있는 것은 아니어서 반입 수수료를 인상해서라도 폐기물 반입을 억제하겠다는 게 인천시 구상이다. 운영상 적자를 피하기 위한 방편이기도 하지만, 군·구가 자체 처리기반을 최대한 마련하라는 신호이기도 하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각 자치단체가 서구와 연수구에 있는 소각장을 이용하고 있는데 발생량을 줄이지 않으면 폐기물 처리 예산 확보에 부담을 느낄 것"이라며 "자원 재활용 활성화를 통해 실제 소각 가능한 폐기물만 반입하도록 유도하고 자체 시설을 마련하라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서구와 연수구를 제외하고는 7월부터 반입 가산금 제도가 시행되기 때문에 수입·운반비와 반입 수수료 등 청소 예산을 종량제 봉투 판매 금액으로 충당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자연스레 봉투값이 인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