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유언장 공개…"모든 분에게 죄송. 모두 안녕"

김동필 기자

입력 2020-07-10 12:28: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001000487800022871.jpg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언장/서울시

10일 북악산 산책로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언장이 공개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유족의 뜻에 따라 박 시장의 유언장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유언장은 전날인 9일 공관을 정리하던 시 공무원이 공관 서재 책상 위에서 발견했다.

박 시장은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란 글을 남겼다.

아울러 박 시장에 대한 명예훼손을 멈춰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유언장 공개 직후 "고인과 관련한 부정적인 말들이 오가는데, 유족 대신해서 당부의 말씀드린다"며 "고인의 명예가 훼손된 건 물론 가뜩이나 충격과 슬픔에 빠진 유족들이 더욱더 큰 고통 겪는다. 이런 무책임한 행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