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마찰, 민주당 의정활동 세 싸움으로 번져

이귀덕 기자

입력 2020-07-10 15:11: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001000490100023051.jpg
광명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마찰이 민주당 의원들 의정활동 세 싸움으로 확대됐다. 민주당 소속 조미수·김윤호·이일규·현충열·한주원(사진 왼쪽부터) 의원 등 5명이 10일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광명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10명)들이 후반기 의장 선출문제로 마찰(7월 10일자 7면 보도=조미수 광명시의원 "의총 뒤엎은 의원들, 탈당하라")을 빚으면서 양분된 가운데 후반기 의정활동이 세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민주당 조미수·김윤호·이일규·현충열·한주원 의원 등 5명은 10일 의회에서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 성명을 통해 "후반기 임시회 첫날인 9일에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위한 (본회의) 안건 상정이 부결됐다"며 "이 안건 (상정) 부결로 광명시의회가 집행부 견제와 감시기능을 완전히 상실한 어용 시의회라고 시민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명도시공사 특위 구성 당위성은 정기행정사무감사 및 업무보고 등을 통해 그동안 수차례 지적되었던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지적사항으로 ▲광명동굴 주변 개발사업과 관련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의 문제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직후 추가 아파트 신축허가에 대한 '배임' 논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 전반에 대한 디스커버리사와 체결한 MOU 문서의 위ㆍ변조 의혹 ▲광명타워(GM-Tower) 도시재생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 동의안 관련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 다른 법인 출자 타당성 용역 최종보고서 허위 조작 등을 들었다.

추가로 ▲광명도시공사 특정 감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공사는 인사·채용 분야 22건, 회계·지출·재산관리 등 재정분야 21건 등 모두 43건의 지적을 받음 ▲임직원 행동강령을 위반해 본인 가족과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등 공사의 비리도 사실로 확인 등을 제기했다.

의원들은 이에 따라 "사실 규명과 시민의 혈세가 투입된 지방공기업의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반드시 광명도시공사 특위가 구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이와 함께 ▲광명도시공사 특위 부결시킨 장본인들은 각성하라 ▲박성민 의장, 박덕수 부의장을 포함한 광명시의회 의장단은 광명도시공사 특위 조속히 직권 상정하라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일규 의원이 발의한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위한 안건을 9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하기 위해 이를 표결에 부쳤으나 성명 발표 의원 5명을 포함한 김연우 의원 등 6명은 찬성했으나 나머지 6명이 기권해 상정조차 못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