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특별시葬 반대 국민청원 52만명… 온라인 분향은 68만명

손성배 기자

입력 2020-07-12 15:32: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ㄶㅁㄶㅇ.png
/서울시 온라인 분향소 갈무리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2만명을 돌파했다.

12일 오후 3시30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는 게시글에 참여한 청원인 수는 52만7천200여명이다.

청원 게시자는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떳떳한 죽음이라고 확신할 수 있느냐.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와 시민 200여명을 대리해 서울행정법원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을 냈다. 이 신청 사건은 오후 3시30분께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부장판사·이성용)가 심문을 열어 가처분을 받아들일지 판단한다.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는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우려된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울특별시장을 반대하고 있다.

영결식은 온라인으로 13일 오전 8시30분 진행하기로 했다. 다목적홀에서 진행되는 영결식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서울시·더불어민주당 관계자 등 100여명만 제한 입장하기로 했다.

박 시장의 시신은 이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경남 창녕 선영에 묻힌다.

박원순 서울시장 온라인 분향소에는 현재까지 68만6천100여명이 헌화했다. 서울시청 청사 앞 분향소는 13일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한편 경찰은 박 시장의 성폭력 의혹을 고소한 서울시장 전 비서에 대한 온라인 2차 가해 행위 증거를 수집하는 등 내사에 들어갔다. 고소인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내면 정식 수사를 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서울시는 사건과 관계 없는 직원이 고소인으로 지목된 가짜 사진이 떠돌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