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지는 내년 4월 보선… 이재명 지사에 '쏠린 눈'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7-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ㅁㄴㅇㅎ.jpg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내 '정치적 명운' 결정될 전망
서울시장 후보군 '잠룡급' 거론


부산에 이어 서울까지 내년 4월 보궐선거를 치르게 되면서 연내에 정치적 명운이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그의 재판이 가장 빠르게는 오는 16일 최종 판결이 날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항소심 판결이 뒤집어지지 않으면 4월 선거의 판이 훨씬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사퇴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에 따라 내년 4월 7일에는 부산·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다. 2022년 대선을 1년 앞두고 실시되는 만큼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띨 것으로 보인다.

여야 양 진영에서 모두 벌써부터 '잠룡'급 인사들이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추세다. 누가 등판하는지에 따라, 또 선거 결과에 따라 차기 대선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이 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 등 다른 광역단체장들도 재판을 받고 있어 결과에 따라 대상 지역이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전국에서 가장 많은 유권자가 있는 지역인 만큼 여파가 클 수밖에 없다.

정국 주도권은 물론 대선의 향방을 좌우할 수 있을 정도로 재선거 실시, 선거 결과가 가져올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한편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이 지사 사건에 대한 심리가 사실상 종결됐지만 선고기일은 미정인 상태다. 이 지사는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