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제조업체에서 외국인근로자가 음주상태로 지게차 몰다 숨져

이윤희 기자

입력 2020-07-13 10:49: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음주상태로 지게차를 몰던 외국인근로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오전 4시45분께 광주시 초월읍 신월리에 소재한 필름 및 시트제조업체 A사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직원 B(58)씨가 지게차를 몰고 가다 깔려 숨졌다. 인근 소방서 구급대원이 바로 도착했지만 숨진 상태였다.

B씨는 이날 동료 직원들과 주말을 맞아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공장 밖으로 지게차를 몰고 나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회사와 직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