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중형 세단 SM6, 4년 만에 새 엔진 달고 출시

가격 2천450만원부터…TCe 300· TCe 260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

연합뉴스

입력 2020-07-15 13:09: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501000694000033261.jpg
르노삼성차가 15일 중형세단 더 뉴 SM6를 출시했다. 이는 4년 만에 나온 부분변경 모델이다. 사진은 르노삼성차 더 뉴 SM6. /연합뉴스=르노삼성차 제공

르노삼성차 중형세단 더 뉴 SM6가 15일 출시됐다. 4년 만에 나온 부분변경 모델로 새로운 엔진이 들어가고 조명 디자인도 바뀌었다.

더 뉴 SM6엔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TCe 300은 르노그룹의 고성능 브랜드 알핀과 르노 R.S. 모델에 들어가는 엔진으로, 225 마력·동급 최대 토크 30.6kg·m(300Nm)의 성능을 낸다.

TCe 260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4기통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다.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kg·m(260Nm)이다. 연비가 13.6㎞/ℓ(16/17인치 타이어 기준)로 국산 가솔린 중형세단 중 가장 좋은 수준이라고 르노삼성차는 말했다.

두 엔진엔 모두 게트락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된다.

더 뉴 SM6는 전 트림(등급)에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가 기본으로 들어가는 등 조명을 강조했다고 르노삼성차는 말했다.

2020071501000694000033262.jpg
르노삼성차가 15일 중형세단 더 뉴 SM6를 출시했다. 이는 4년 만에 나온 부분변경 모델이다. 사진은 르노삼성차 더 뉴 SM6. /연합뉴스=르노삼성차 제공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동급에선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는 카메라가 주행 상황을 인식하고, 상향등 내부 LED 총 36개를 제어해서 영역별 밝기를 정교하게 조정해 운전자 시야를 확보하고 반대편 차량 운전자의 눈부심을 방지하는 기능이다.

노면 진동을 줄여서 승차감을 개선하고 소음을 막는 장치도 추가했다. TCe 300에는 실내 유입되는 엔진소음의 반대위상 음파를 내보내는 기술이 들어갔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유지보조는 자율주행 1단계 성능을 내고 보행자와 자전거 탑승자를 감지하고 정지하는 긴급제동 보조도 들어갔다.

실내엔 터치 방식으로 작동하는 272㎠ 크기 세로형 스크린이 장착됐다. 공조기능은 별도 버튼이 있다.

가격은 2천450만∼3천422만원(개소세 3.5% 기준)이다.

르노삼성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4년간 14만 3천여 대를 판매한 저력을 발판으로,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다시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