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에 대한 믿음 대법원이 다시 확인… 대동세상 실현,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7-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701000802700038631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미소 짓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이재명 도지사는 16일 대법원 선고 이후 "법과 상식에 따라 인권의 최후 보루로서 역할을 해준 대법원에 경의를 표한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도정에 더 충실하게 임해서, 도민들의 삶과 경기도의 발전을 이끌어내는 성과로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대법원 선고공판을 도청 집무실에서 지켜본 이 지사는 "객관적 사실에 따라 합당한 판결을 내려준 대법원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면서 "다 제 부덕함의 소치이고 저로 인해서 발생한 일들이니 제가 고통받는 건 무방하지만, 제 가족들과 주변 사람들이 저로 인해 고통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2141.jpg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이번 판결을 계기로 차기 유력 대선 주자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게 된 점에 대한 질문에 "일부 국민들께서 그런 기대를 가져주시는 건 지금까지 맡겨진 역할을 조금은 성과 있게 했다는 평가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다만 공직자의 역할은 주권자가 정하는 것이니, 연연하지 않고 제 일만 충실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고 직후 이 지사는 SNS를 통해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대한 믿음을 대법원이 다시 한 번 확인해주셨다"며 "계속 일할 기회가 주어진 것에 대한 감사함만큼 무거운 책임감이 어깨를 누른다. 공정한 세상, 함께 사는 대동세상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흔들림 없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