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대 총학생회, 코로나19 극복 장학기금 전달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7-21 16:27: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2101000950500046191.jpg
용인대학교 총학생회 임원 및 학생회 간부들이 최근 학교 측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장학기금'을 전달했다. /용인시 제공

용인대학교(총장·박선경)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상황이 어려워진 재학생들을 돕기 위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장학기금' 모금 운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총학생회 임원 및 학생회 간부들이 첫 번째 주인공이 됐다.

용인대 제34대 '한마디' 총학생회 임원진을 비롯한 학생자치기구와 단과대학, 학과별 회장단은 최근 학생간부 장학금을 기부하는 등 총 3천115만원을 모아 학교 측에 전달했다.

김성재 총학생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교직원들이 솔선수범해 교내 방역활동에 힘쓰는 모습을 보고 총학생회를 비롯한 학생 간부진들도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상생의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선경 총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런 결정을 해준 총학생회 및 학생 간부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대학 구성원과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 장학기금 모금 운동은 다음달 15일까지 계속된다.

한편 용인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비상대책위를 구성, 선제적 학내 방역활동을 진행해왔으며 지난 5월부터 학생대표와 학교 간 소통을 통해 코로나19로 불편을 겪은 재학생 전원에게 코로나 극복 학업장려금 지원을 결정한 바 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