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옹지구 '그린뉴딜 특구' 지정될까… 건의후 문재인 대통령 발언 '장밋빛 예감'

화성시 "지역에 맞게" 화답 해석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20-07-2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2_2.jpg
서철모 화성시장이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화성 화옹지구를 '그린뉴딜 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중 이다. 사진은 화성시 화옹지구 일대./경인일보DB
 

서철모 화성시장이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화성 화옹지구를 '그린뉴딜 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청와대 등에 건의(7월17일자 6면 보도=화성 화옹지구 '그린뉴딜 특구' 지정되나)한 후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은 지역주도형으로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화성시의 추진계획이 탄력을 받을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특히 화성시가 한국판 뉴딜의 지역 참여 촉구를 공개적으로 촉구한 데 대해 청와대가 화답한 형식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22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서 시장은 문 대통령이 강조한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화성 화옹지구를 '그린뉴딜 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여의도 면적의 20배에 달하는 화옹지구에 청년들이 최신 시설 농업에 참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해 농업과 청년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는 게 화성시의 복안이다.

서 시장은 이런 지역이 참여하는 한국판 뉴딜을 다양한 루트를 통해 청와대와 정부에 건의해 왔고 지난 21일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지역주도 참여를 밝히면서 고무된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지역 특성에 맞는 창의적 아이디어가 지역 뉴딜로 살아난다면 한국판 뉴딜은 더욱 수준 높게 진화하고 폭넓게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사업성과 일자리 창출 능력이 높은 지역 뉴딜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2_3.jpg
서철모 화성시장이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화성 화옹지구를 '그린뉴딜 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중 이다. 사진은 화성시 화옹지구 일대./경인일보DB

시가 추진 중인 그린뉴딜 특구는 이 같은 청와대 방침에 부합하고 있다. 정부 소유 간척지를 활용해 대규모 첨단기술 농업지구를 만들고 농업인을 꿈꾸는 청년을 유입시켜 벤처 농업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은, '사업성'과 '일자리 창출' 모두를 충족시키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시가 추진하는 방향과 청와대 입장은 일치하는 것 같다"며 "다만 특구 지정을 위해서는 특별법 제정 등이 필요해 화성은 물론 서해안을 함께하는 안산·시흥 지역 국회의원들에게도 입법 필요성 등을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시장은 조만간 이 같은 정책 추진 방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화성/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