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재 칼럼]"나, 이재명 좋아질 뻔했어"

이영재

발행일 2020-07-28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법 판결후 주택난 해결·종부세 폭탄 등
정국 현안에 '사이다 발언' 쏟아내자 깜짝
"장사꾼도 손실 감수" 무공천 언급땐 압권
이틀후 "의견과 주장은 달라" 변심에 실망


2020072701001212500060021
이영재 주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을 받은 후, 주요 정국 현안에 대해 발언을 쏟아내자 모두 깜짝 놀랐다. 이 지사의 '사이다 본능'이 더 강력하고 신선해졌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판결 다음날 그린벨트 해제 지역에서 아파트 분양권에 당첨되는 걸 로또에 비유하면서 "집값은 못 잡고, 전국적으로 분양 광풍만 일어날 것"이라고 단언했다. 한발 더 나아가 대안도 제시했다. 그린벨트 해제 대신 도심 재개발이나 용적률 상향 조정으로 주택난을 해결할 수 있다고 한 것이다. 역시 대치동 '일타 강사' 뺨치는 발언이었다.

종부세 폭탄과 관련해서도 사이다 발언이 이어졌다. "비싼 집에 사는 게 죄인가. 집값 올랐다고 마구 세금을 때리면 안 된다. 주택은 가격보다 숫자, 숫자보다 실거주 여부를 따져 중과세해야 한다"고 말했다. 말은 계속 이어졌다. "실거주 1가구 1주택이 고가라는 이유로 압박하고 제재하는 방식을 동원하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집 한 채 끌어안고 전전긍긍하던 50· 60대들은 이 지사 말에 감동했다.

이 지사의 정치감각이 '천부적'이라는데 누구나 동의한다. 홍준표 의원보다 두 수 정도 위라는 말도 있다. 자신의 지지자들을 결집하고, 열광시키는 방법을 이 지사는 잘 알고 있다. 민주당의 지지자들을 넘어 중도층까지 아우르기 위해선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도 정확하고 분명하게 알고 있다. 자신의 발언이 불러올 파장도 분명 예상했을 것이다.

그 다음 날 발언은 정말 압권이었다. 이 지사는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며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서울·부산시장 공천을 두고 한 말이다. 이 지사의 발언은 거침이 없었다. "그분(이낙연)은 엘리트 출신이고 난 변방의 흙수저"라고 말했다. 이낙연 의원과의 차별화를 시도한 것이다. 그래서 이 의원에 대한 공개 도전장으로 비쳤다. 이 발언에 충격을 받은 건 이낙연 의원도, 청와대도 아니다. 통합당 지지자까지 포함한 중도층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어설픈 정책으로 전전긍긍했었는데 이 지사의 사이다 발언에 얹혔던 체증이 한순간에 꺼졌다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다.

이날 밤, 지인들과 소통하는 단톡방이 시끄러웠다. 평소 이 지사에 우호적이지 않았던 한 지인이 "나 이재명 좋아질 것 같아"라며 마치 커밍아웃하듯 말했기 때문이다. 여기까지는 괜찮았는데 두세 명이 이 말에 동조하면서 갑자기 어수선해졌다. 물론 "아직은 믿을 수 없다"는 부류도 있었지만, 머리 좋고 상황 판단 빠른 이 지사가 무심코 이런 발언을 하진 않았을 거라는 게 중론이었다. 거칠다는 문재인 지지자들이 두 눈을 시퍼렇게 뜨고 있는데 그냥 쇼 한번 하겠다고 저런 무리수를 두겠냐는 것이다.

만나는 사람마다 이 지사의 발언이 화제였다. 통합당에 변변한 출마자가 보이지 않는데 이 지사가 정말 그런 생각들을 하고 있다면 굳이 지지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호불호가 분명한 이 지사의 성격에 비추어 볼 때, 권력을 잡는다면 신 적폐를 청산할 수 있는 것도 그밖에 없다는 말까지 나왔다. 그날 실시간 검색 상위에 오르는 등 이 지사의 인기가 급상승하는 느낌이 역력했다.

우리는 2016년 민주당 대통령 경선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의 발언을 기억한다. 문 후보는 라디오에서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을 칭찬하며 "제가 들어도 시원할 만큼 사이다가 맞다"면서 "분명하고 위치 선정이 빠르고 아주 훌륭한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적이 있다. 그만큼 이 지사는 대중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가려운 곳이 어디인지 확실히 알고 있는 정치인이다. 이 때문에 '포퓰리스트'라는 말도 듣긴 하지만 지금 대중이 원하는 건 이 지사처럼 의견이 분명한 정치인이다.

그러나 슬프게도, 이틀 후 이 지사는 자신이 했던 공천과 관련된 발언을 뒤집었다. "나는 무공천을 주장한 적이 없다"는 말도 그렇지만, "의견과 주장은 다르다"는 말에 많은 이들이 실망을 금치 못했다. 정치는 이 지사 말대로 '생물'이 맞는지도 모른다. 그날 밤 그 단톡방이 또다시 뒤집어졌다. "나 이재명 좋아질 것 같아"라며 몹시 흥분했던 친구가 이렇게 말했다. "나, 이재명 좋아질 뻔했어. ㅜㅜ"

/이영재 주필

이영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