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선두는 잡았지만 '만석의 꿈'은 놓쳐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7-28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겨우 2천석인데… 1807명 입장
NC 어웨이 일부 티켓 판매 못해
잠실·고척은 1시간도 안돼 매진


2020072701001236700061191
프로야구 수원 kt wiz가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하며 종합 순위도 한 계단 올라섰음에도 불구하고 유일하게 관중석 매진을 이루지 못했다.

27일 kt 등에 따르면 제한적으로 관중을 입장시킨 첫 날인 지난 2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3차전에 입장한 관중 수는 1천807명이다. KT위즈파크의 좌석 규모는 2만석으로, 수용인원 최대 10%인 2천명을 불러들일 수 있었으나 지난 25일 기준 미판매된 티켓 좌석 수는 193개에 달했다.

이날 kt 홈팬들을 위한 관중석은 만석이었지만 어웨이팀(NC)은 일부 좌석이 비었다. 이에 kt는 당초 예상보다 적게 수원 KT위즈파크에 방문한 NC팬들이 티켓 미 판매 분량으로 이어진 것으로 자체 분석하고 있다.

앞서 kt는 지난 11일까지 삼성 라이온즈에게 5연속 위닝시리즈를 달성하며 상승세를 보인 데다가 프로야구 개막(5월 5일) 이래 82일 만에 관중 입장이 허용되고, 홈 야구팬들과 1위 팀의 마지막 주말경기가 이뤄지는 만큼 현장을 그리워 한 팬들로 만석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반면 같은 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 간 경기,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된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 간 주말 전은 예매를 시작한 뒤 1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모두 팔렸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광주에서 무관중 경기로 치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는 집계에서 제외됐다.

kt 관계자는 "정부의 유관중 전환 허용 방침에 따라 우리의 위즈앱(전용)과 언론 보도 등 다양한 홍보활동으로 팬들을 모셨는데 원정 팀 팬들을 위한 홍보는 한계가 좀 있었다"며 "팬덤이 충분하다고 볼 수 있는 LG, KIA, 롯데와의 경기는 관중석이 꽉 찰 것이다. 추후 위즈앱 등을 통해 홈 경기 이벤트도 진행하며 관중석 매진을 이루기 위해 보다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kt는 NC와의 주말경기에서 위닝시리즈를 이뤄내며 삼성을 끌어내리고 6위로 상향 조정됐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