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정반대에선 두 남자, 처절하게 부딪히다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20-07-3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암살자·추격자 대결
드라마틱한 '액션신'
영화 몰입감 극대화
독보적 스타일 '눈길'

■감독 : 홍원찬

■출연: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

■개봉일: 8월 5일

■범죄,액션 /15세 관람가 /108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9
제2의 '신세계' 신드롬을 불러일으킬 영화가 찾아온다.다음달 5일 개봉하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468만 관객을 동원한 범죄 액션 흥행작 '신세계'의 주역 황정민, 이정재 콤비가 7년 만에 재회하며 여름 극장가의 최대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영화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 액션 영화다.

처절한 암살자 '인남' 역으로 돌아온 황정민은 그간 보지 못했던 리얼한 액션은 물론 캐릭터의 감정선까지 디테일한 연기를 펼치며 '인남'을 생생하게 살아 숨쉬는 인물로 완성했다. 이정재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 역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선사한다.

이들은 몸과 몸이 부딪히는 액션부터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폭발하는 감정 액션까지 스타일리시한 추격액션 영화다운 생동감 넘치는 재미를 선사하며 장르적 쾌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아울러 영화는 캐릭터들의 매력은 물론, 그들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과거를 추측하게 만드는 '인남'과 '레이'의 개별 액션신과 두 사람의 처절하고 무자비한 대결이 드러나는 액션신들을 드라마틱하게 배치하며 영화에 대한 몰입감을 극대화한다.

지금껏 본 적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 스타일도 탄생했다.

강렬한 캐릭터의 대결이 중요한 작품인 만큼 배우들과 제작진은 개성이 뚜렷한 인물을 탄생시키기 위해 헤어스타일부터 의상까지 모든 것에 고유의 스타일을 담아냈는데 정적인 '인남'과 화려한 '레이'의 스타일이 액션만큼이나 의상에서도 완벽한 대조를 이루며 눈길을 끈다.

이 밖에 영화는 대한민국 대표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인 프로젝트로 추진되면서 완성도에 대한 신뢰 역시 한껏 끌어올렸다.

'추격자', '황해', '내가 살인범이다' 등 추격 장르의 각색을 도맡으며 스토리텔링에 강한 연출자로 정평이 나 있는 홍원찬 감독이 연출자로, 아카데미 수상작 '기생충'을 비롯 '곡성', '설국열차' 등 다수의 아카데미 수상작에 참여한 홍경표 감독이 촬영을 맡았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