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통일부와 국방부에 오는 8월 예정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

남국성 기자

입력 2020-07-31 17:38: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가 오는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취소해달라고 국방부와 통일부에 건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중 70% 가까이가 도에서 발생한 만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남북 관계 신뢰회복을 위해서다.

31일 도에 따르면 이재강 도 평화부지사는 이런 내용을 담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 건의문을 이날 통일부에 보냈다. 지난 24일에도 국방부에 한미연합군사훈련 취소와 관련 공문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건의서에서 "코로나19 방역은 우리 정부의 제1국정과제이자, 경기도의 최우선순위 도정 과제"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며 훈련취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30일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주한미군 확진자 121명 가운데 107명이 도에 주둔 중인 미군(주한미군 76명)이거나 미군 가족(15명), 주한미군 부대에서 근무하는 군무원과 그 가족(16명)이다.

이 평화부지사는 이어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명백한 남북 정상 간의 합의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북의 군사적 대응을 촉발 할 수 있다"면서 "대북전단 살포 문제로 격화된 한반도의 긴장이 온전히 가시지 않았다. 상대를 자극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아니라 신뢰를 키우는 남북협력훈련이 필요한 때"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이날 건의서가 전달된 만큼 관련된 답변을 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3일 인사청문회에서 한미동맹의 가치를 인정하면서도 한미연합군사훈련에서 유연성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한 만큼 이와 관련된 추가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한미는 코로나19 등 재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이번 연합훈련 시행 방안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

남국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