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에 광명지역 민관정 뭉쳤다

이귀덕 기자

입력 2020-08-01 14:29: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80101000001900000121.jpg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가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민^관^정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승봉 공동대책위원장, 임오경(광명갑) 국회의원, 박승원 광명시장, 양기대(광명을) 국회의원,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광명시 제공

광명지역 민·관·정이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를 위해 힘을 합쳤다.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민·관·정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박철희 대책위 집행위원장, 이승봉 대책위 공동위원장,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임오경(광명갑)·양기대(광명을)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국토교통부가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광명시민들의 희생만을 강요한 채 일방적으로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으로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20080101000001900000122.jpg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가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민^관^정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에 앞서 박승원(앞줄 가운데) 광명시장, 시의원, 시민 등이 국회 앞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를 위한 집회를 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이어 "구로차량기지가 이전해 올 경우 도덕산과 구름산 산림축을 훼손하고, 노온정수장을 오염시켜 수도권 시민 100만 명의 생명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토부가 차량기지 이전 조건으로 제시한 20분 간격의 셔틀전동열차 운행은 광명시민이 원하는 대중교통수단이 아니다"라며 "국토부는 피해 지역인 광명시를 패싱하고 오히려 총사업비와 이전 용지를 확대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국토부의 일방적인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은 원천 무효"라고 밝힌 후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대규모 집회, 1인 시위,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공동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