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곳곳 비 피해 사상자 발생…죽산면 매몰 70대 할머니 극적 생존

손성배 기자

입력 2020-08-02 11:16: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포토]산사태 덮친 안성시 죽산면 주택
2일 오후 밤사이 집중호우가 내린 안성시 죽산면 주택이 산사태로 인해 파손돼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2일 안성시 곳곳에서 비 피해 사상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께 안성시 죽산면 장원리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주택들을 덮쳐 집안에 있던 70대 할머니가 매몰돼 중상을 입었다. 

극적으로 생존한 할머니가 발견된 가옥과 인근에 다른 주민이 머무른 것으로 보고 관계당국은 구조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비슷한 시각 일죽면 화봉리의 한 양계장에서는 컨테이너가 무너져 50대 남성이 숨졌다.

[경인포토]산사태 덮친 안성시 죽산면 주택
2일 오후 밤사이 집중호우가 내린 안성시 죽산면 주택이 산사태로 인해 파손돼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이외에도 안성시에 접수된 산사태와 침수, 도로유실 등 비 피해 신고가 70건이나 잇따랐다.

안성시에는 지난달 31일부터 2일 오전 9시께까지 평균 누적 강수량 210.11㎜를 기록했다. 일죽면이 432.5㎜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으며 죽산 387㎜, 삼죽 360㎜로 뒤를 이었다.

용인침수3
호우경보가 내려진 용인시 백암면과 원삼면 일대 농민들이 청미천이 범람해 고립됐다는 신고가 잇달아 접수되고 있다. 2일 오후 청미천과 가창천 일대가 침수 피해를 입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청미천이 범람하면서 일죽면 시가지 일대의 침수 피해도 발생했다.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우로 산사태와 도로 침수 등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며 "전 직원이 비상 대기 상태로 피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웅기·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