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2차 사고 막자"… 피해 유족,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재발 방지 법 규정 촉구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20-08-04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속도로 2차 추돌 사고로 숨진 피해자의 유족이 유사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법 규정 등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자신을 사고로 숨진 피해자의 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3일 이 같은 취지의 청원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그는 글에서 "1차 사고 처리를 위해 도로관리주체의 순찰차와 사설견인차 등이 현장에 있었지만,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삼각대나 불꽃신호기 등을 활용한 차량 유인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음주 상태였던 1차 사고 운전자가 사설견인차량의 이동권유를 거부하면서 사고 처리가 늦어졌고, 오랜 시간 고속도로 상에 방치됐다"며 "사고처리를 할 수 있는 경찰은 현장에 도착하지 않았다"고 했다.

청원인은 "고속도로 1차 사고 운전자의 (차량)이동 거부 또는 안전조치 미실시 등을 규제할 수 있는 법률 근거가 마련되길 간곡히 희망한다"며 "이와 유사한 일이 발행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 청원엔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7천300여명이 동의했다.

지난달 22일 오후 10시 40분께 인천 남동구 제3경인고속도로 고잔요금소 부근에서 음주운전 접촉사고에 따른 2차 추돌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23·여)씨 등 2명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1차 교통사고 발생 후 처리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2차 사고 예방 조치엔 문제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사고차량 운전자와 고속도로 관리주체 등을 상대로 정확한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