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2차 이전 불붙는데… 경기도는 '잠잠'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20-08-0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남·강원등은 벌써부터 '유치전'
경북 문경도 계획수립 '강한 의지'

道 "국가 차원서 검토" 관망 자세


2차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7월 22일자 1면 보도='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 기류 심상찮다)을 놓고 지방 도시들 간 '유치전'에 불이 붙고 있는 가운데, 서울에 이어 이전 대상 기관이 많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경기도가 관망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구체적인 이전 방안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는 하나 정부에 유치 의사를 적극 피력하고 있는 지방의 도시들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할 공공기관 100여 곳을 선정한 뒤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이 같은 내용의 계획안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차기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 등 민주당 핵심 관계자들도 추가 공공기관 이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전 대상과 기간 등 세부 방안이 확정되지 않았을 뿐, 수도권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자체는 유력시되는 분위기다.

전남·강원 등 비수도권 지자체는 벌써부터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전남 나주시 관계자들은 지난달 27일 국토교통부를 직접 방문해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한 주요 동향을 파악하는 등 유치 의사를 전달했고, 강원 원주시는 최근 시장 명의의 '2차 공공기관 이전 건의안'을 내기도 했다. 경북 문경시도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 대응을 위한 공공기관 및 대학 유치' 추진 계획을 수립하는 등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반대로 관내 공공기관이 무더기로 이전할 처지에 놓인 경기도는 정부 정책을 따라가는 모양새다.

이전 가능성이 거론됐던 도내 공공기관은 한국지역난방공사 등을 포함해 16곳 정도다. 일부에서는 기관의 규모가 1차 때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작아 이전 시 경제적인 타격 등 여파가 적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지만, 지역의 사정에 따라 공동화 현상 등 부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경기도는 현재까지 별다른 대응 방안을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 차원에서 검토되는 사안'이라는 게 그 이유다.

도 관계자는 "국가 차원에서 검토되고 있는 사안이라 도에서 별도로 하는 것은 없다"며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한 동향 관리는 하고 있고, 세부적인 내용이 나오면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