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어린이집, 18일부터 정상 운영

경기도, 173일 만에 휴원 명령 해제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20-08-0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 여파로 장기간 문을 닫았던 경인지역 어린이집들이 173일 만인 오는 18일부터 정상 운영한다.

경기도는 도내 전체 어린이집 1만835곳에 내렸던 휴원 명령을 해제한다고 3일 밝혔다. 인천시도 같은 날 관내 어린이집 1천957곳의 휴원 명령을 해제했다. 다만 시·군·자치구 지역 상황에 맞게 별도 휴원 조치는 가능하다.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지난 2월 27일부터 전국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갔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어린이집들은 지난 6월부터 문을 열 수 있게 됐지만 수도권은 방역강화 조치로 휴원 명령이 유지됐다.

오랜 기간 어린이집들의 운영이 중단되면서 가정 돌봄의 부담이 커지자 어린이집 개원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실제로 맞벌이 가정 등을 대상으로 한 긴급보육 이용률은 어린이집 휴원이 시작된 지난 2월 27일 11.5%에서 지난달 23일 87%까지 증가한 바 있다.

어린이집 재개원 이후에도 코로나19 방역지침은 그대로 준수해야 한다.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확진일로부터 14일간 원내 접촉자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야 개원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개원 후에도 경기도는 부모와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시로 점검하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