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호가 그린뉴딜이다·(2)]비현실적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재검토

화옹지구 간척지 친환경산업 육성·개발 '최적지'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20-08-05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11701000875900043662.jpg
사진은 수원 군공항 전경. /경인일보DB

여의도의 22배 규모 국유지 활용

온실가스 저감·일자리창출 계획
市 '경기만 특화지구' 정부 제안
민간투자 유치·제도개선 팔걷어

2020080401000127000006781



수원 군공항 이전이란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화성호·화옹지구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될 때라는 의견이 대두 되고 있다. 전투비행장을 이전하는데 집중하기 보다는 문재인정부의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국정과제인 그린뉴딜 경제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손명수 국토교통부 차관은 지난 4월 27일 한국교통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시대는 코로나 발생 이전과 전혀 다른 세상이 될 것"이라며 "위기에 놓인 항공산업과 예측하기 힘든 미래환경 변화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정부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해 온 새만금신공항 및 영남권 신공항 건설사업이 가시화되면서, 벌써부터 이용객 유치 경쟁에 따른 경쟁심화를 우려하는 전문가의 목소리가 크다.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통한 수도권에 제3의 국제공항 신설 주장이 얼마나 비현실적인지, 현 정부의 미래 예측에서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화성 화옹지구는 전투비행장 이전 보다 그린뉴딜의 최고 적합지로 주목받고 있다.

화옹지구는 여의도 면적의 22배에 달하는 6천214만8천760㎡(1천880만평)의 대규모 간척지다. 지난 2003년 화옹방조제가 조성된 이후 17년간 해당 부지를 사용하지 못해 지역 숙원사업이다.


화성 화옹지구 습지
화성호 화옹지구 전경. /경인일보DB

화성시는 여기에 4천396만6천942㎡(1천330만평)의 대송지구를 묶어, '경기만 그린뉴딜 특화지구'를 조성하자고 정부에 제안한 상태다.

간척지의 효율적 이용 및 발전을 통해 친환경 산업을 재편·육성해 화성시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형 그린뉴딜을 적극적으로 도모하자는 내용이다.

실제 한국판 뉴딜 정책이 탈탄소 인프라를 구축하고 녹색산업으로 전환 필요를 이야기하는 것처럼, 화성형 그린뉴딜도 온실가스 저감과 일자리 창출 및 사회 불평등 해소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해당 부지는 국유지여서 이 땅을 활용하려면 정부에 적극적인 동의와 지원이 필요하다. 화성시는 가용 가능한 자체재원을 최대로 확보함은 물론, 국·도비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민간자본의 유치와 지속적 확대가 가능한 정책을 수립함과 동시에 민간투자의 촉진을 위한 제도개선 등도 병행 검토키로 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화성시는 긴 해안선을 가진 해양도시로, 도시의 정체성이 바다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 전투비행장 이전이라는 목적 달성을 위해 화성호 등을 '버려진 땅'으로 치부하는 식의 주장을 하는 상식 밖의 일부 세력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화성형 그린뉴딜은 결국, 사람과 자연의 공존"이라며 "자연의 가치를 지키면서 일자리 등 경제적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는 그린뉴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