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도 마시안 해변서 신원 미상 시신 발견

유창수 기자

입력 2020-08-07 09:11: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중구 영종도 마시안 해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이 발견돼 해양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7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6분께 마시안 해변가에 시신이 있다는 관광객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현장에 출입통제선을 설치하고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은 신원을 알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부패 돼 있었다. 유류품도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시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감염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식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해변가 인근 CCTV를 확보하는 등 수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창수기자 you@kyeongin.com


유창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