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안성천 인근서 낚시하던 태국인 2명, 물에 빠진 친구 구하려다 실종

김종호 기자

입력 2020-08-08 17:21: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택 안성천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외국인 2명이 급류에 휘말려 실종됐다.

8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7시50분께 평택시 팽성읍 안성천과 성환천이 합류하는 지점에서 낚시를 하던 사람 두 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실종자는 태국인 A(28)씨와 B(26)씨로, 이들은 같이 낚시를 하던 태국인 C(29)씨가 물에 빠지자 C씨 구조를 위해 물어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사고 지점 인근 장애물에 걸리면서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원을 투입, 실종 지역 인근을 수색하고 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