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체육회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정상 개최를"

이종태 기자

발행일 2020-08-1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목소리 높여
최흥식 회장 "순연 논의 혼란 가중"


파주시체육회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가 내년 파주시 개최예정인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의 정상 개최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체육회·시장애인체육회는 10일 오후 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파주시 개최예정인 경기도종합체육대회(도체육대회·도생활체육대축전·도장애인체육대회·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의 순차적 연기(순연) 없는 정상 개최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도종합체육대회 유치를 위해 공동 노력한 파주시 주민자치연합회, 이·통장연합회, 파주시새마을회, 파주시자원봉사센터, 한국외식업중앙회 파주시지부, 대한숙박업중앙회 파주시지부, 파주모범운전자회 등이 함께했다.

최흥식 시체육회장은 "내년 도종합체육대회 개최는 파주시민과의 소중한 약속으로 그동안 시민과 함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며 "정상 개최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또 "경기도체육회의 순차 연기 검토는 '경기도체육대회 규정'에도 관련 근거가 없어 절차적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사항"이라며 "(순차적 연기를 강행할 경우, 지난해 말) 경기도체육회 이사회의 개최지 결정 절차를 무시한 행위이고, 화합을 강조하는 체육대회의 개최 취지와도 상충된다"고 주장했다.

시체육회의 순연 불가 입장 고수는 지난해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대한민국 대표적 농산물축제인 파주개성인삼축제와 파주장단콩축제가 2년째 취소되고 DMZ 평화관광이 중단되는 등 지역경제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체육회는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지역경제 회복과 ASF 및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통을 감내하는 시민과 도민들의 마음을 달래 줄 특별한 행사로 준비하고 있다.

최 회장은 "올해 도민체전이 취소된 상태에서 또다시 순연을 논의하는 것은 차기 개최지와 유치 신청 시·군에 혼란만 가중시키는 행위"라며 "시와 체육회는 내년 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포츠를 통한 경기도민의 화합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