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 유충사태 원인… "유충산란 쉬운데 밀폐 부실"

정밀조사단 중간결과 발표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8-1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5.jpg
사진은 공촌정수장 전경. /경인일보 DB


정수장 구조 성충유입 취약…
미생물 서식 활성탄지 산란처
세척주기 20일 발생억제 한계


인천 수돗물 유충 사태는 유충의 산란처가 되기 쉬운 정수장이 제대로 밀폐되지 않은 채 운영된 점이 주요 원인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와 한강유역환경청은 10일 '수돗물 유충 관련 전문가 합동 정밀 조사단'의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사태 원인을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유충이 처음 발견된 인천 공촌정수장 활성탄 정수장은 유충 내부 유입이 쉬운 구조로 나타났다. 건물에 방충망은 있지만 창문이 개방되거나 환기시설이 가동되지 않으면 사람이 드나들면서 깔따구 성충 유입이 쉬운 구조였다.

또한 활성탄지는 여러 미생물이 서식할 수 있어 이들을 먹이로 하는 유충이 산란하기 적합하지만 상층부를 충분히 밀폐하지 않은 탓에 유충이 들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게다가 깔따구가 알을 낳고 유충으로 성장하기까지 20~30일이 걸리는데, 활성탄지 세척 주기는 20일에 달해 세척 작업이 유충 발생을 막을 정도로 충분히 자주 이뤄지지 않았다고 조사단은 설명했다. 이밖에 활성탄지 하부 집수장치도 유충 유출을 막을 만큼 미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단은 이달 중 추가 조사 후 최종 조사 결과 발표 때 유충 발생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수돗물 유충 재발 방지를 위해 고도정수처리시설 밀폐와 오존 공정 설치는 물론 수돗물 생산에 식품경영안전시스템을 도입해 위생관리 기준을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 환경부의 종합대책을 반영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 생산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9일 서구 왕길동 모 빌라에서 유충 발견 신고가 처음 접수된 후 지난달 27일까지 257건의 유충이 발견됐다. 성충 유입 차단 설비 보강, 정수장·배수지 청소 등 관리 강화로 지난달 28일부터는 가정 내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