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정부청사 유휴지' 사수…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카드

가구 수 늘려 정부측과 협의할 듯

이석철·권순정 기자

발행일 2020-08-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가 정부과천청사 유휴지에 공공주택 4천가구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자 김종천 과천시장을 비롯 과천시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과천시가 유휴지를 지키기 위해 기존의 공공주택지구에 용적률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다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시는 정부의 공공주택 확대 공급 목표를 충족하면서도 정부청사 유휴지를 보존하기 위해 과천공공주택지구(3기 신도시)의 용적률 상향을 통해 가구 수를 늘리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 같은 안을 토대로 조만간 정부측과 협의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과천공공주택지구는 155만㎡ 면적에 7천100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2025년 기반시설 공사를 완료한다는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아직 보상절차에 들어가지 않아 사업의 방향을 선회하기 쉬워 국토교통부 등 정부를 달랠 계책으로 모색되는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고, 과천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실 관계자는 3기 신도시의 용적률을 높여 공공주택을 더 짓는 방안으로 정부를 설득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것 저것 이야기하기는 곤란한 상황이다. 유휴지만큼은 과천시민들 몫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생각이다. 다각도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과천/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