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서 교회서… 용인서 사흘간 16명 코로나 확진

김영래·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8-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죽전고 선별진료소 '긴장감'
13일 오전 용인시 수지구 죽전고등학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전수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용인시에서 지난 사흘 동안 학교·교회와 관련해 총 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지역사회 내 감염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죽전고·대지고 관련 8명으로 늘어

등록 신도 1천명 넘는 보정동 교회
신도들 사이 '집단 감염' 12명으로


용인시에서 지난 사흘 동안 학교·교회와 관련해 총 1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지역 사회 내 감염확산이 우려된다.

경기도의회에선 의원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한 때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용인시는 11일부터 사흘간 대지고 2명, 죽전고 4명, 이들과 접촉한 가족 2명, 우리제일교회 신도 8명 등 총 1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또 전날 확진된 죽전고 1학년생 확진자의 가족 2명과 다른 죽전고 1학년생 등 3명이 잇따라 확진돼 대지고·죽전고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8명이다.

대지고 1학년생 확진자 2명이 나온 2개 학급의 나머지 학생 59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죽전고는 1학년 전체 409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이날 오후 1시 현재 89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등록 신도가 1천여명이 넘는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서도 신도들 사이에 집단감염이 일어났다.

지난 11일 이 교회에 다니는 30대 남성이 확진된 데 이어 12일에는 이 남성의 배우자, 50대 여성과 10대 자녀, 40대 남성 등 4명이 확진됐다.

13일에도 30대 여성 2명과 50대 여성 1명 등 신도 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하남에 거주하는 용인 134번 확진자의 가족 2명과 성남시 야탑동에 사는 40대 여성 신도 1명 등 타지역에서 확진된 신도와 가족 4명을 포함하면 우리제일교회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여기에 경기 북부에 지역구를 둔 경기도의회 소속 A의원의 자녀가 전날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A의원 또한 진단 검사 결과 다행히도 음성판정을 받았다.

/김영래·김성주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