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부천 신흥로 '서안 메밀집'

동치미 스며든 봉평메밀… 건강한 맛에 '춤추는 젓가락'

장철순 기자

발행일 2020-08-31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82401000975300050832
서안 메밀집의 판메밀, 명태회 막국수, 만두, 메밀전 등이 맛깔스럽게 차려져 있다. /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숙성 명태로 만든 '막국수' 식감 예술
20여 재료로 육수'감자옹심이' 별미
경찰등 제복입은 손님엔 '특별서비스'

2020082401000975300050834
"메밀은 음식이 아닙니다. 건강입니다."

부천소방서 옆에 위치한 '서안 메밀집'은 평소 번호표를 받고 기다릴 정도로 손님들이 북적인다. 안중근 의사의 후손인 안찬근씨가 셰프를, 아내 서연희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서안 메밀집'은 서 대표와 안 셰프의 성을 따 브랜드명을 지었다고 한다.

이곳의 대표 메뉴는 '명태회 막국수'와 '88 판메밀(소바)'이다.

'명태회 막국수'는 러시아산 명태를 사용한다. 명태의 껍질을 벗기고 채를 치고 막걸리로 씻어 낸다. 고춧가루와 소금, 마늘, 파, 물엿 등 양념을 버무려서 1개월 가량 숙성시킨 후에야 식탁으로 나간다. 부드럽고 씹는 식감이 좋아 메밀국수의 맛을 한층 높인다. 이 식당의 메밀은 100% 강원도 봉평메밀만 쓴다.

2020082401000975300050831
묵밥.

이곳 메밀국수 맛이 특이한 것은 동치미 때문이다. 시원하면서도 새콤달콤한 맛이 나는 동치미는 숙취에도 좋다고 한다. 동치미는 막국수에 넣어 먹어야 제맛이다. 비빔국수에는 동치미를 적게 넣고 물 국수에는 많이 넣는다. 동치미는 여러 단계의 숙성을 거친다.

무, 양파, 생강, 오미자청 등을 넣고 생수로 우려낸 후 3일 동안 숙성하고 설탕과 소금, 꿀을 넣고 또 다시 3일간 냉장 숙성한다.

손님 가운데 당뇨 환자 등은 '88 막국수', '88 판메밀'을 주로 찾는다고 한다. 메밀(88%), 귀리 두 가지 만으로 반죽해 만든 국수와 천종 산삼뿌리를 곁들인 이 메뉴가 당뇨 환자에게 좋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감자옹심이'도 별미다. 구수하면서도 부드럽고 쫀득한 맛이 일품이다. 육수는 황태 머리, 사과, 배, 대파, 양파, 생삼 등 20여 가지를 넣고 끓여 숙성해서 만든다.

2020082401000975300050833
전병.

'서안 메밀집'은 현재 안산 롯데, 평촌 롯데, 서울 고대점, 대전 용전점, 파주 운정점, 부천 상동점이 있다. 경찰, 군인, 소방서 등 제복을 입은 손님에게는 특별서비스로 메밀전과 전병 등이 나온다.

서 대표와 안 셰프는 "고객은 무조건 옳다"며 "양심 있는 식당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주소: 부천시 신흥로 103. (032)652-3355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