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종합체전 순연 여부 '오늘 결론'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8-2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체육회 운영위 임명… 심의
3대3 동률땐 최종합의까지 재투표
올해 취소 전제 위원회 차원 결정


경기도체육회 산하 '도민체전 운영위원회'가 25일 경기도 체육계의 핵심 현안인 고양시의 '경기도체육대회 및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이하 도종합체전) 순연 요구안'을 최종 심의·의결한다.

24일 도체육회에 따르면 총 6명의 도민체전 운영위원들은 25일 오전 이원성 경기도체육회장으로부터 위촉장을 각각 전달받은 뒤 호선으로 부위원장을 선임한다. 현재 공석인 도민체전 운영위원장과 인사위원장 등은 추후 도체육회 관련 규정 개정을 통해 외부인사 선임과정을 거쳐 임명될 계획이다.

이어 도체육회 일부 임직원은 고양시에서 제기한 도종합체전 순연 요구안이 도체육회 도민체전 운영위까지 오게 된 경위를 도민체전 운영위원들에게 설명한다.

운영위원들로부터 추가적인 질의·응답 과정을 거치면 부위원장을 중심으로 고양의 순연 요구안에 대해 의결하는데, 결과가 3대3으로 동률이 나올 경우 최종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재투표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일단 도민체전 운영위가 시작되면 도종합체전 1년 순연 요구안을 제기한 고양시를 비롯해 내년도 도종합체전 개최지인 파주시, 2022년 개최 요청 지자체인 가평군·성남시·용인시, 2023년 개최 요청지인 오산시 등 지자체 관계자들은 참석할 수 없다.

다만 고양시가 파주시 등 타 지자체와 도종합체전 운영과 관련한 합의가 이뤄지면 도민체전 운영위에서 이를 참고해 순연 요구안 등에 대한 의결이 이뤄질 수 있다고 도체육회측은 설명했다.

도체육회는 고양시의 도종합체전 순연 요구안과 관련, 도민체전 운영위 가동 문제가 이미 한 차례의 관계기관 회의를 비롯해 지자체별 추가 의견청취 과정까지 거쳤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가동한다고 판단했다.

도민체전 운영위는 올 상·하반기에 치르기로 한 도민체전과 도생활체육대축전은 모두 취소되는 것을 전제로 진행되며 고양시의 도종합체전 순연 요구안에 대한 위원회 차원의 결정만 이뤄진다.

도민체전 운영위 결과 도출에는 이 회장이 도민체전 운영위원을 위촉한 뒤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가벼운 티 타임에서 해당 건에 대해 어떠한 의중을 가졌는지가 중요할 수 있지만, 여러 현안이 얽혀있는 탓에 이 회장의 개입 없이 도민체전 운영위원 개개인의 판단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