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의혹 수도권매립지주민지원협의체, 警 압색… 작년 집행내역 확보했나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20-08-25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곳 진행 결과 사무국 컴퓨터 하드디스크·위원장 휴대전화 등 압수
SL공사 감사서 제출 거부한 '2019년 운영비 자료' 확보땐 수사 탄력

수도권매립지주민지원협의체(이하 협의체)의 주민지원기금 횡령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6월 19일자 4면 보도=매립지협의체 '깜깜이 운영비' 칼 빼든 경찰)이 24일 협의체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협의체가 끝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제출하지 않은 지난해 운영비 집행내역을 경찰이 확보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협의체 사무국 사무실과 위원장 자택 등 2곳에 경찰관 1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사무국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협의체 위원장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6월 협의체 위원장이 일부 주민지원기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고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집행했다.

이번 압수수색의 핵심은 협의체의 지난해 운영비 집행 내역 자료를 확보하는 데 있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운영비 집행 내역은 최근 진행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 감사에서 협의체가 끝내 제출을 거부한 자료다. SL공사는 감사 과정에서 협의체에 최근 5년(2015~2019년)간 운영비 집행 내역을 요구했는데, 협의체는 이중 2019년 자료만 제출하지 않았다. 지난해는 현 협의체 위원장이 새로 취임한 시기다.

특히 협의체는 SL공사의 자료 제출 요구 이후 운영비 집행 내역 등의 자료가 담긴 컴퓨터를 돌연 교체한 데 이어 협의체 위원장이 회의에서 '자료가 수사기관까지 가는 걸 막기 위해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해 횡령 의혹이 짙은 상황이다.

협의체 측에서 숨기려 했던 이 자료를 경찰이 확보했다면 관련 수사에도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매립지의 주민지원기금은 지난해 약 194억원 등 매년 100억원이 넘고 이중 약 5%가 협의체 운영을 위한 예산으로 쓰인다. 매년 5억원 이상의 운영비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협의체에 직접 지급하는 방식인데, 정확한 사용 내역도 알 수 없이 '깜깜이'로 쓰이고 있는 사실이 경인일보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피의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며 "확보한 자료 중에 지난해 협의체 운영비 집행 내역 등이 있는지는 분석을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