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경기 11볼넷 얻고 '2연패 탈출'

KIA와 더블헤더 1차전 8-5 승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8-3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키스톤 콤비 심우준과 강민국
30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수원 kt wiz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에서 kt 유격수 심우준이 4회 1사 1,2루에서 KIA 최형우의 2루 땅볼 때 1루 주자 터커를 2루에서 포스아웃시킨 뒤 1루로 송구 더블 플레이를 성공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2020083001001254200065372
수원 kt wiz가 더블헤더 1차전에서 KIA 타이거즈를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kt는 3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8-5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2연패에서 벗어난 5위 kt는 6위 롯데와는 2게임 차, 7위 KIA와는 2.5게임 차로 간격을 벌리며 한숨을 돌렸다.

kt는 안타 수에서 KIA에 7-10으로 밀렸지만, 상대 투수진이 볼넷 11개를 남발하면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KIA가 기록한 볼넷 11개는 올 시즌 최다 타이기록이다.

kt는 1회초 황재균과 강백호의 볼넷에 이어 박경수의 2타점 2루타로 기선을 잡았고 2회에는 심우준의 적시타와 황재균의 2루타 등 상대 실책과 볼넷까지 더해 3점을 추가했다.

kt는 3회초에도 배정대가 솔로 홈런을 날려 6-0까지 앞서나갔다. kt는 3회말 무사 만루 위기에서 나지완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는 등 6-4까지 추격당했지만 5회초 2사 만루에서 조용호가 2타점 우전안타를 쳐 8-4로 다시 달아났다. kt는 7회말 최형우에게 좌중간 2루타로 1점을 내줬지만 이후 상대 타선을 잘 막아내 승리했다.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6이닝 동안 7안타로 4실점 했으나 타선의 도움 속에 시즌 12승(6패)째를 올렸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