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불펜데이 전략으로 '6연승 돌풍'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9-07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이 빠져버렸네!'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6회초 무사 주자 2루 상황에서 수원 kt wiz 박승욱의 번트에 황재균이 3루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포수 박동원이 3루로 송구했지만 전병우가 공을 놓치고 있다. /연합뉴스

하준호 선발… 투수 총 9명 운용
키움과 접전끝 8-7승 '공동 4위'


2020090601000271900011822
프로야구 수원 kt wiz가 리그 3위 키움 히어로즈에게 역전승을 거두며 6경기 연속 승리를 차지한 데 이어 두산 베어스와 함께 공동 4위로 올라섰다.

kt는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키움을 상대로 접전 끝에 8-7로 제압했다.

kt는 불펜 투수를 적극 운용해 키움을 상대했다. 약 10년 만에 선발 등판한 하준호는 1과 3분의 2이닝 2실점으로 패전 위기에 몰렸다.

이후 유원상(2실점)과 조현우(3분의 1이닝 무실점), 전유수(1과 3분의 2이닝 무실점), 이대은(1과 3분의 2이닝 무실점), 주권(3분의 1이닝 무실점), 이보근(1이닝 2실점), 김민(3분의 1이닝 1실점), 김재윤(1과 3분의 2이닝 무실점) 등 총 9명의 투수가 투입됐다.

그러나 주장 유한준이 결승타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으며, 박경수와 로하스 또한 각각 2안타 2타점,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힘을 보태며 하준호는 패전을 면했다.

승부는 8회에 이뤄졌다. kt는 6-6 스코어 상황에서 8회 초 2사 후 로하스의 2루타에 이어 강백호가 고의사구로 출루한 뒤 유한준이 중전 적시타로 키움을 흔든 게 승부처로 작용했다. 다음 타석에 선 박경수도 같은 코스로 안타를 때려 8-6으로 점수를 벌렸다.

키움은 8회 말 솔로 홈런으로 추격했으나, kt의 마무리 김재윤이 1점 차 리드를 지켜내며 경기를 끝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