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체육대회·생활체육대축전 분리 요구는 절차 무시"

경기도체육회, 도의회-시·군체육회사무국장협의회 정책토론에 '당혹'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9-08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임원, 구성원 동의없이 문체위 만나
"우리가 알아서 챙긴 것일뿐" 해명
이원성 회장 "논의 자리 마련할 것"


경기도 시·군체육회사무국장협의회(이하 협의회)가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와 가진 정책토론회에서 경기도체육대회(이하 도민체전)와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시·군 분리 검토 등을 요구한 것(9월7일 자 15면 보도=경기도체육대회·생활체육대축전 분리 개최 '수면위로')과 관련, 경기도체육회가 '시·군체육회 사무국장들로부터 동의받지 않은 사항'이라며 반박했다.

이원성 경기도체육회장은 7일 "도민체전과 도생활체육대축전 등의 개최지 결정 또는 연기할 수 있는 권한은 도체육회 산하 도민체전 운영위원회에 있다"면서 "도체육회는 커녕 31개 시·군체육회장단에게도 알리지 않는 등 절차를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나의 목소리로 현안을 정리한 뒤 원하는 것을 정치권에 요청해야 이룰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고 생각한다. 전혀 모르는 현안이 언론에 제기된 것에 대해 결코 반가워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3일 최만식 문체위원장 등 도의회 문체위와의 토론회에 나선 협의회는 5명의 임원진인 것으로 알려졌었다. 협의회장인 정수동 동두천시체육회 사무국장과 이건섭 시흥시체육회·김동화 의왕시체육회·조영호 화성시체육회·박승규 하남시체육회 사무국장 등이다.

임원진들은 토론회 일정에 앞서 사무국장들로만 구성된 단톡방에서 구성원들의 동의 절차 없이 문체위원들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토론회 당시 임원진들은 ▲도민체전 및 생활체육대축전 분리 개최 검토 ▲지방체육회 법정 법인화 방안 ▲도 차원의 31개 시·군 가이드라인 마련 등을 건의했는데, 실제는 사무국장들의 공론화 과정도 생략하고 체육 정책·일정 등을 최종 확정하는 도체육회에도 알리지 않은 채 도의회와 토론회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이 회장은 "조만간 도체육회와 협의회장 등 임원진들과 함께 체육현안을 검토하기 위한 논의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도체육회 안팎에선 "국회와 정부 차원에서 논의 중인 현안이 상당수인데 도의회 등 정치권에게 대안을 마련해 달라는 것은 어디서 나온 발상인지 이해가 안된다"고 질타했다.

이에 정 사무국장은 "도체육회 통합 이전에는 도민체전과 대축전 등을 따로 개최해 취소 부담을 덜었지만, 올해 고양시는 코로나19로 도민체전 등 4개 도 단위 행사를 모두 취소하게 돼 많은 부담을 안게 됐다. 도체육회가 해야 할 일을 협의회가 알아서 챙긴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토론회 전 단톡방에 사무국장들에게 건의사항을 올려 달라고 했는데 요청 건이 없어 임원진끼리 현안을 정리해 토론회에 나섰다"고 해명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