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조정위원장 "코로나 상관없이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

다수의 지지 받을 지는 미지수

연합뉴스

발행일 2020-09-08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 팬데믹에 상관없이 내년으로 1년 미뤄진 도쿄하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것이라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고위관계자의 발언이 나왔다.

IOC 부위원장인 호주 출신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7일 AFP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있든 없든 도쿄하계올림픽은 2021년 7월23일에 개막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IOC 조정위원회는 차기 올림픽 유치지 조직위원회의 대회 준비 과정을 관리·감독하는 핵심 업무를 수행한다. 코츠 IOC 위원은 도쿄하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대회 준비를 총괄하는 IOC 조정위원회의 수장이다.

코츠 위원장은 "도쿄올림픽은 일본의 개최 목표대로 2011년 동북부 지방을 강타한 도호쿠 대지진의 악몽에서 벗어난 재건과 부흥의 대회이자 이제는 코로나19를 정복한 대회가 돼야 한다"고 정상 개최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코츠 위원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 준공을 앞뒀던 모든 경기장이 지금은 다 지어졌으며 선수촌 시설과 수송 대책 등이 모두 훌륭해 바흐 IOC 위원장이 지금껏 본 대회 준비 과정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는 점을 개최 추진의 이유로 들었다.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은 지난주 만나 2021년에 올림픽을 열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경 보호 대책이 선수들의 일본 입국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중이 경기장을 메울지, 경기장 안전은 어떻게 유지할지 등을 논의했다.

코츠 위원장은 IOC의 도쿄올림픽 감독자이면서 도쿄조직위와 더불어 대회를 공동으로 준비해 온 동반자다.

다만 코로나19와 상관없이 도쿄올림픽을 열겠다는 코츠 위원장의 생각이 다수의 지지를 받을지는 현재로선 알 수 없다.

코로나19를 퇴치할 백신과 치료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고, 개발되더라도 언제 지구촌 곳곳으로 보급돼 상용화할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또 코로나19 유입을 우려한 일본 정부는 대다수 외국 국적자에게 국경을 굳게 닫았다. 언제 국경의 빗장이 풀릴지도 모른다. /연합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