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기부·선행 행진' 추신수, 클레멘테상 텍사스 후보 선정

연합뉴스

발행일 2020-09-11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통 큰 기부와 선행으로 사랑받는 추신수(38·사진)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대표로 2020년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 수상 레이스에 참여한다.

추신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홈경기를 벌이기 전 열린 이른바 '후보 추대식'에서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과 동료의 축하를 받았다.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은 1972년 니카라과 지진 피해 구호물자를 싣고 가다 비행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로베르토 클레멘테(1934∼1972년)를 추모하는 뜻에서 제정된 상으로, 경기장 안팎에서 선행으로 사회에 공헌한 선수들이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

추신수는 지난주 19번째를 맞이하는 올해 클레멘테 상의 텍사스 구단 수상 후보로 지명됐다. 30명이 겨루는 클레멘테상의 최종 수상자는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4대 메이저리그 중계 방송사 대표, 클레멘테 유족, 팬 투표 등으로 최종 결정된다.

텍사스 구단은 그간 추신수가 펼친 각종 선행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추신수는 아내 하원미씨와 함께 2011년 87만5천달러를 출자해 자신의 이름을 딴 추신수 재단을 세웠다.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던 올해 초, 추신수는 고통받던 대구시민을 위해 써달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지부에 2억원을 기탁했다.

지난해엔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돕기 성금으로 1억원을, 어린이를 위한 기부금으로 15만1천달러를 냈다. 2014년 7년간 1억3천만달러를 받고 텍사스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는 텍사스 레인저스 야구 재단에 7년간 75만달러를 기부했고, 지난 3년 동안엔 알링턴 교육청에 속한 고교생 6명에게 장학금 9만달러를 줬다.

배고픈 마이너리거들도 외면하지 않았다. 추신수는 코로나19 탓에 올해 마이너리그 경기가 취소돼 당장 생계에 어려움을 겪던 텍사스 구단 산하 마이너리거 191명에게 1인당 1천달러씩을 나눠줘 다른 빅리거들의 귀감이 됐다. /연합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