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근로자, 강화도 학교 신축공사중 사고로 숨져

이현준 기자

입력 2020-09-11 11:32: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강화도의 한 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30대 남성 근로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11일 인천 강화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35분께 인천 강화군 내가면의 한 학교 신축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중국 국적의 근로자 A(37)씨가 철근에 머리를 부딪쳐 쓰러졌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사고는 현장 크레인이 옮기던 H빔이 지상 3~4층 높이에서 떨어진 게 발단이 됐다. 이 H빔은 바닥으로 떨어지던 중 건물 기둥 제작을 위해 세워 둔 철근을 쳤고, 이 충격으로 철근이 꺾였다. 인근에서 작업 중이던 A씨는 이 꺾인 철근에 부딪혔다. 당시 A씨는 안전모를 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공사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