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매립 제로화 추진' 인천시, 우선 장례식장서 1회용품 퇴출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9-1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의료원 친환경 전환 시범운영
5억원 투입… 식기·세척공간 마련
길병원 등 민간기관 4곳 협의 방침
지역 시설로 '단계적 확대' 밑그림
교육청·시민단체 '자원순환' 협업

자원순환도시로의 전환을 선언한 인천시가 인천의료원과 민간 장례식장 4곳을 '1회용품 제로' 장례식장으로 전환해 운영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1회용품이 없는 장례 문화를 확산하고, 폐기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을 '친환경 장례식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위기의 인천의료원 한산한 병원5
인천시는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을 '친환경 장례식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시는 5억원을 들여 식기류 세척 공간을 조성하고,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그릇과 컵 등을 구매할 계획이다. 또 이를 운영·관리하기 위한 인력을 별도 채용하기로 했다.

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폐기물 '직매립 제로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재활용률을 높이고, 매립 대신 소각비율을 높이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으나 근본적인 대책은 폐기물 감량이라고 보고 있다.

시는 폐기물 처리시설 확충과 수거 체계 개선 등 행정적인 분야 외에 민간에 폐기물 감량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1회용품 제로 장례식장을 운영하기로 했다.

우선 시가 직접 운영하는 인천의료원의 장례식장에 시범적으로 도입한 뒤 대형 장례식장(병원)과 1회용품 줄이기를 위한 협약을 체결해 민간 영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시는 조만간 가천대길병원 등 주요 의료기관 4곳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고, 향후 사설 장례식장 31곳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수원에 있는 아주대병원 등에서 1회용품 제로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등 다른 지역에서도 앞다퉈 도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낙식 시 자원순환과장은 "1회용품을 없애면 장례식장 입장에서는 1회용품 판매 실적 감소와 세척 인력 운영을 위한 인건비 증가 등이 부담되지만, 폐기물 감량은 비용 논리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며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을 시작으로 민간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밖에 자원순환도시 전환을 위해 교육청과 시민단체 등과 다양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자원순환도시 인천 만들기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어 인천시의 정책 방향과 내년도 주요 사업계획을 공유했다.

간담회에서 교육청 관계자는 자원순환 실천 학교와 관련 동아리를 운영·지원하고, 학생들에게 폐기물 감량과 분리배출의 중요성을 가르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간에서도 범시민운동본부 출범 등 민관 협력 체계 구축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자원순환도시 구축을 인천시의 주요 의제로 삼아 범시민 운동을 벌이는 등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자는 얘기다.

시는 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시민정책네트워크와도 조만간 간담회를 열어 '자원순환'을 주제로 한 범시민운동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방송과 신문, 인터넷,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시민들에게 자원순환 정책의 중요성과 수도권매립지 종료의 필요성을 알리는 홍보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