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VR로 스마트하게 즐기는 인천 중구 개항장 관광

문화체육관광부 사업에 선정… 인천시, 총 88억 투입 AI·5G 기술 서비스 접목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0-09-1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중구 개항장 스마트관광도시 시범도시로 선정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시 중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힌 15일 오전 사업지로 선정된 인천시 중구 개항장 일대 모습. 2020.9.15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우리나라의 개항장으로 근대 역사를 오롯이 품고 있는 인천 중구 일대가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을 접목한 '스마트 관광지'로 탈바꿈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 중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12.jpg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시 중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힌 15일 오전 사업지로 선정된 인천시 중구 개항장 일대 모습. 2020.9.15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사업은 특정 관광 구역을 선정한 뒤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을 활용해 해당 구역이 관광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다.

인공지능, 증강현실, 가상현실, 5세대 이동통신 등 첨단 기술을 관광 서비스에 접목시켜 기존 눈으로 보는 관광에서 시민들이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목적이다.

인천시는 '스마트한 19세기 제물포 구현'이란 사업 목표를 정하고 우리나라 근대문화 발상지인 제물포 일대(중구 개항장)를 대상으로 스마트 기술을 접목시킨 사업 계획을 수립, 공모에 참여했다.


21.jpg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시 중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힌 15일 오전 사업지로 선정된 인천시 중구 개항장 일대 모습. 2020.9.15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는 앞으로 국비 35억원 등 총 88억원을 투자해 내년 4월까지 중구 일대를 스마트 관광지로 변모시킬 방침이다.

박인서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전국 21개 자치단체가 참여한 높은 경쟁률 속에서 인천이 시범도시로 선정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개항장의 옛 모습을 재현하고 침체 된 지역 관광을 살릴 수 있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