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평균자책점 '0.63'… 신인왕 보인다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09-16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1501000698100034731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선발 투수 김광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DH) 1차전에서 호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7이닝 무실점 불구 3승은 놓쳐
선발등판 5경기 0.33 '역대 2위'
구단 SNS상 대놓고 지원사격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경이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 시즌을 보내며 신인왕 후보로 급부상했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잡아내며 무실점 호투했다.

김광현은 1-0으로 앞선 가운데 8회 말 승리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라이언 헬슬리에게 넘겼지만, 밀워키의 라이언 브론에게 1타점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해 김광현의 3승 기회는 다음으로 미뤄졌다.

그러나 김광현은 올해 메이저리그 진출 후 한 경기 최다 이닝과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선발로 4경기 연속이자 24이닝 연속 비자책 행진을 이어간 김광현은 평균자책점을 0.83에서 0.63으로 낮췄다. → 표 참조

특히 그는 선발로 등판한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33의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다. 이는 평균자책점을 공식 집계한 이래 역대 2위에 해당한다.

김광현의 눈부신 활약에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내셔널리그 신인왕 지원에 박차를 가했다. 구단은 경기 후 공식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김광현의 눈부신 기록과 함께 '올해의 신인왕?'이라고 게재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도 김광현을 치켜세웠다. ESPN은 "신인 김광현이 오늘 7이닝 무실점 투구로 첫 5경기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0.33을 기록했다. 이는 평균자책점을 공식 집계한 1913년 이후 역대 2위 기록"이라고 전했다. 이 부문 1위 기록은 1981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페르난도 발렌수엘라의 0.20이다.

또 세인트루이스 지역 매체인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선발로 4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하며 자책점을 기록하지 않은 세인트루이스 투수는 1968년 밥 깁슨에 이어 김광현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깁슨은 1968년 34경기에 나서 22승 9패 평균자책점 1.12를 기록,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와 사이영상을 받았던 선수다. 깁슨은 1981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고, 등번호 45번은 세인트루이스의 영구결번으로 지정됐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