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데스크]사회적 거리두기로 '기능 잃은' 벤치

조재현

발행일 2020-09-1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토데스크

무더웠던 시기가 언제인지 잊었을 정도로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날씨가 되었습니다. 이제 곧 산과 들이 화려한 옷을 갈아입을 가을이 오겠지요. 거리에 설치된 벤치에서는 삼삼오오 모인 사람들이 앉아 가볍게 술을 마시며 담소를 나누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19가 퍼지기 전까지는 말이죠. 비록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되었다지만, 아직은 조심해야 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벤치에 앉아 밤하늘을 보며 다가오는 가을을 느껴보고 싶지만 세상 상황이 녹록지 않아 아쉬움만 남는군요.

글·사진/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조재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