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용인시 '이공계 꿈나무' 반도체응용 과학교실

용인 청소년 80명 대상 실습형 온라인 교육 시범운영

박승용 기자

발행일 2020-09-17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삼성전자 DS부문 임직원 단체사진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반도체 사업장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반도체과학교실을 운영하며 실습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용인시 학생을 대상으로 처음 선보이는 '반도체응용과학교실'은 반도체과학교실의 심화과정으로 시스템반도체(AP, 이미지센서 등)의 원리를 배우고 코딩을 통해 생활 속 반도체의 응용과 제어를 실습하는 온라인 과학교실이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지역사회 이공계 인재육성을 위해 용인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반도체응용과학교실(반도체과학교실 심화과정)'을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반도체 사업장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반도체과학교실을 운영하며 반도체를 통해 과학 기초 원리를 배우는 실습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50개 학교에서 6천100명의 학생이 온라인 반도체과학교실에 참여했다.

이번에 용인시 학생을 대상으로 처음 선보이는 '반도체응용과학교실'은 반도체과학교실의 심화과정으로 시스템반도체(AP, 이미지센서 등)의 원리를 배우고 코딩을 통해 생활 속 반도체의 응용과 제어를 실습하는 온라인 과학교실이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평일 저녁과 주말을 반납하며 커리큘럼 개발, 촬영, 편집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손수 준비했다.

향후 온라인 교육운영과정에도 임직원들이 멘토로 참여해 참가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할 예정이다. 실습 키트 및 교육 제작비는 전액 임직원 기부금으로 마련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용인교육지원청이 선정한 8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범 운영하며 향후 대상 인원과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반도체응용과학교실 강사로 참여한 삼성전자 파운드리(Foundry) 사업부 서경식 프로는 "특히 이번 커리큘럼에는 개념 이해를 돕고 수업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코딩 실습을 준비했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이공계 진로에 관심을 갖고 꿈을 키워 나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용인사회공헌센터장 김종헌 전무는 "학생들이 교과과정에서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이공계 분야를 실습하고 체험하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사회공헌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사업과 지역사회 복지 지원사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