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길 오명' 경인아라뱃길, 기능재정립 토론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9-1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jpg
경인아라뱃길 자전거길. 2017.5.25 /경인일보DB
 

환경부·공론화위, 의견 수렴나서
물류 축소·폐지 등 7개 대안 마련
내달까지 논의 거쳐 최종안 도출

'3조원 짜리 자전거길'이란 오명을 쓴 경인아라뱃길의 쓰임새를 재정립하고, 시민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된다.

환경부와 경인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10월까지 '경인아라뱃길의 기능 재정립'을 위한 전문가·학계·시민 의견을 최종 수렴한다고 16일 밝혔다.

2018년 9월 구성된 경인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는 최근까지 23차례 논의를 거쳐 물류·여객, 하천·환경, 문화·관광 분야를 기준으로 한 7개의 '최적 대안'을 마련했다.

7개 대안은 크게 물류(주운) 기능을 축소하는 방안과 폐지하는 방안으로 나뉜다. 물류 기능을 축소하면 친수 활동이 없는 야간에만 화물선 등이 수로(폭 80m, 수심 6.3m, 연장 18㎞)로 제한 운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경우, 주간에 한해 수영·숙박시설이 가능한 정도로 수질 환경을 개선해 문화·관광 기능을 확대하는 방안 또는 유람선, 무동력선, 생태학습장, 박물관 활용을 높이는 방안 등이 제시됐다.

물류 기능을 아예 폐지할 경우에는 화물선 수로는 없애고, 수질 환경 개선 정도에 따라 친수 공간 활용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이 나왔다.

공론화위원회는 이 예비 후보안을 두고 이달 중 인천시를 포함한 김포, 부천, 서울 관계자와 중앙정부, 인천항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전문가 등 48명의 논의를 거친 후 10월 인천·부평·김포 거주 지역 주민 120명이 참여하는 시민참여위원회 토론을 통해 최종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환경부는 위원회가 이 과정에서 도출한 최종 권고안에 따라 경인아라뱃길 기능 개선을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9년 말까지 경인아라뱃길의 물류 기능은 사업계획 대비 8.2%, 여객 기능은 사업계획 대비 20.2%에 머무르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허재영 공론화위원회장(충남도립대 총장)은 "이번 토론의 성공은 지역주민의 참여와 격의 없는 토론에 달려있다"며 "경인 아라뱃길의 건설과정은 사회적 합의가 부족했지만 기능 재정립은 충분한 사회적 합의와 전문적 검토를 거쳐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