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수법 진화하는 '그놈들의 목소리'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20-09-17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해 인천 보이스피싱 피해 224억
작년比 10% 증가 건수는 소폭감소

경찰, 전담수사팀 구성등 '예방 총력'
일선 경찰, 구속수사 필요성 지적

인천 시민들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발생 건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피해 금액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 들어 7월까지 인천에서만 피해금액이 220억원대를 넘었다.

일선 경찰서에서 보이스피싱 전담 수사팀까지 꾸리는 등 경찰은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피해자들조차 범죄에 노출되는 순간 보이스피싱인지도 알아채지 못할 정도로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인천서부경찰서는 최근 사기 등의 혐의로 보이스피싱 조직원 A(30)씨를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 6월30일부터 9월2일까지 약 두 달 간 인천, 서울, 대구 등 전국에서 보이스피싱 사기로 250여명의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규모는 12억3천여만원에 달한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조직 중간책으로, 수거책으로부터 돈을 받거나 직접 피해자를 만나 돈을 가로채 조직으로 보내온 것으로 밝혀졌다.

한 피해자의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2일 A씨를 검거한 뒤 즉시 휴대폰을 압수해 인천지방경찰청에 긴급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했다. 통화 내역과 SNS 기록 등을 분석해 200건이 넘는 추가 범행을 밝혀냈고, A씨를 구속해 추가 범행을 막았다.

지난달 강력팀 1개 팀으로 보이스피싱 전담반을 꾸린 서부경찰서는 전담반 구성 후 지금까지 보이스피싱 사기로만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인천 지역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약 2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약 203억원)보다 10%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발생 건수는 1천332건에서 1천279건으로 다소 줄었지만 피해 금액은 오히려 늘어났다. 최근 3년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최근 지하철 승강장이나 도로 전광판 등을 활용해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홍보 활동을 펼치는 등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서부경찰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의 협조로 청라국제도시 등 관내 전광판 7곳에 '검사 사칭 문자는 보이스피싱'이라는 문구를 홍보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일선 경찰들은 홍보 외에도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해선 구속 수사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불구속 수사 진행 시 언제든지 추가 범행이 가능하다는 게 주된 이유다.

인천의 한 경찰관은 "경찰 사이에선 보이스피싱 조직원 1명만 구속해도 수십 명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얘기한다. 하지만 최근 인출책의 경우 고의성이 입증되지 않는다는 사유로 구속영장이 기각되는 경우가 많다"며 "긴급 디지털 포렌식 등을 활성화해 체포 후 빠른 시간 내에 상습 범행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해서는 시민 대부분이 알고 있지만, 막상 본인이 금융기관이나 수사기관을 사칭한 전화를 받으면 범죄라고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며 "검거뿐 아니라 현수막, 지하철 승강장, 방송, SNS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통해 피해 예방에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