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홈 앤드 어웨이' 없다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09-17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0일 개막… 이동 거리 최소화
월드시리즈는 텍사스홈구장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이 오는 30일 개막한다.

MLB 사무국은 16일(한국시간) 포스트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이번 시즌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전체 일정을 중립 지역에서 치른다. '홈 앤드 어웨이'로 치러지는 기존 방식 대신 이동 거리를 최소화하기 위해 팀들을 특정 지역에 모아두고 경기를 진행하는 것이다.

올해 메이저리그는 팀당 60경기의 정규리그가 28일 끝나고 하루를 쉰 뒤 30일부터 가을 야구를 시작한다. 올해 포스트시즌 참가팀도 변경됐다.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은 지구별 1위가 자동으로 올라가고, 1위를 하지 못한 양 리그 내 승률이 높은 두 팀이 와일드카드로 진출했다.

하지만 올해는 아메리칸리그(AL)와 내셔널리그(NL)에서 8개 팀씩 총 16개 팀이 참가한다.

리그 3개 지구 1위 팀이 1~3번 시드, 지구 2위 팀이 4~6번 시드를 우선 받게 되며, 리그에서 승률 높은 두 팀이 7~8번 시드로 포스트시즌 막차를 탄다.

시드 순서는 정규리그 승률 순이다. 올해 포스트시즌의 1차 관문은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2승제)다. 시드 1-8번, 2-7번, 3-6번, 4-5번 팀이 각각 상위 시드팀 홈구장에서만 대결해 디비전시리즈(5전3승제) 진출팀을 가린다.

AL 디비전시리즈는 오는 10월6일부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각각 치러진다. 펫코파크에선 와일드카드 시리즈 1-8번, 4-5번 시드 승자의 디비전시리즈가 열리고 다저스타디움에선 2-7번, 3-6번 시드 승자의 디비전시리즈가 진행된다.

AL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은 토론토의 시드 순번에 따라 다저스타디움에서 포스트시즌을 치를 수도 있다.

NL 디비전시리즈는 10월 7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1-8번, 4-5번 시드 승자)와 같은 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2-7번, 3-6번 시드 승자)에서 개막한다.

디비전시리즈 승자가 격돌하는 AL 챔피언십시리즈와 NL 챔피언십시리즈(이상 7전 4승제)는 각각 펫코파크(10월12일), 글로브라이프필드(10월13일)에서 열린다.

양대 리그 챔피언이 맞붙는 116번째 월드시리즈(7전 4승제)는 10월21일 텍사스의 홈구장인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시작한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