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스포츠윤리센터 가동… 쇼트트랙폭력 조사 경기도체육회 나선다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9-17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양우 장관, 시·도 체육회장 만나
의무 교육 등 인권 보호방안 소개
부당행위 전수조사 징계 등 추진

성남시체육회 1차조사 마친 상태


정부가 철인3종 국가대표 고 최숙현 선수의 사건을 계기로 스포츠 인권 문제를 해소한다는 목표로 지난달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이하 센터)의 인권 보호 방안을 전국 17개 시·도체육회장들에게 소개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이원성 경기도체육회장과 이규생 인천시체육회장 등 8명의 시·도체육회장 등을 초청해 지난달 출범한 센터의 인권 보호 방안에 대해 보고했다.

정부는 지난달 5일 국민체육진흥법을 근거로 ▲스포츠 인권침해 및 비리사건에 대한 신고·접수·조사 ▲피해자 보호(법률지원·상담·공간분리 등) ▲실태조사 및 교육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센터를 가동했다.

스포츠비리조사실과 스포츠인권진흥실 등 2실 5팀(총 26명) 체제의 센터는 인권침해 예방 강화 기능을 극대화한 조직이라고 볼 수 있다.

센터는 인권침해 정도를 회원종목단체 선진화 평가에 반영해 내년부터 보조금 지원 제한과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종목단체의 스포츠비리 근절 노력(인권·성 관련 비위행위 등 근절)을 목적으로 스포츠비리 및 감사처분, 단체 소속 임원 및 경기인의 징계 이력 등을 등록해 운영 중이다.

또 이달부터 체육단체 임직원까지 의무적으로 윤리교육을 실시하면서 매년 확대 운영하고, 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취약분야 지도자·코치들을 대상으로 집중교육을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경기단체에 소속된 선수·지도자·임직원·심판 등의 징계에 관한 정보 관리를 통해 비위행위자가 재취업하는 것을 근절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이를 위해 정부는 최근 3년간 실업팀 소속 선수의 (성)폭력 등 부당행위에 의한 직·간접적 피해 전수조사를 지난달까지 마무리했으며 추후 인권침해 정도가 심한 종목·지역 등에 대해 심층 조사는 물론 가해 혐의 발견 시 징계·고발 등을 연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체육계 인권침해를 놓고 정부는 지난 7월부터 8월 초까지 전국 18개 지방경찰청에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수사단의 설치·운영을 통해 체육계 인권침해 전반에 대한 신고접수 및 수사를 착수했다. 군인 운동선수에 대한 가혹행위 등 병영 부조리 실태 파악을 위한 병영 부조리 점검단도 국방부의 협력에 의해 지난달 초 운영했다.

한편 정부의 센터 가동으로 대한체육회의 비리조사 기구인 스포츠인권센터가 운영을 중단하면서 스포츠인권센터에서 조사 중인 도내 체육계에서 벌어진 폭력 행위와 관련한 신고 접수 현안을 놓고 도체육회가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쇼트트랙 지도자인 A씨와 B씨는 성남 탄천빙상장에서 일부 (학생)선수들에게 폭언과 폭행 등을 했다는 익명의 제보(신고)로 인해 성남시체육회에서 1차 조사를 했다.

조사를 마친 시체육회는 대한체육회에 해당 건에 대한 재조사 및 조치결과에 따른 징계처분을 요청했으나, 스포츠인권센터의 폐쇄로 도체육회에서 해당 건을 맡게 됐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