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부천·김포·하남시, GTX-D 국가철도망 반영 공동건의

"경제성 1.02… 사업 타당성 입증"

남국성 기자

발행일 2020-09-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8.jpg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에서 네번째)와 정하영 김포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등이 16일 GTX-D노선의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9.16 /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부천·김포·하남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부에 공동으로 건의했다. 공동 용역 결과 경제성(B/C)이 1.02로 사업 타당성을 입증했다는 게 경기도와 각 기초단체의 주장이다.

이재명 도지사와 장덕천 부천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주영(김포갑)·박상혁(김포을)·서영석(부천정)·최종윤(하남) 국회의원은 16일 GTX-D노선의 국가철도망 반영을 담은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김경협(부천갑) 국회의원도 서명했다.

이들은 공동 건의문을 통해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인구 증가 등으로 해당 지역에 심각한 교통 정체가 예상된다. GTX-D노선은 교통 여건을 개선하고 지역 간 경계를 허물어 상생 발전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와 부천·김포·하남은 GTX-D노선에 관한 공동 용역을 진행했는데, 김포에서 인천 검단·계양, 부천, 서울 남부와 강동, 하남을 거치는 노선으로 검토한 결과 총 사업비는 5조9천37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으며, 경제성(B/C)은 1.02로 도출됐다.

사업 타당성이 충분히 검증됐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2·3기 신도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은 물론 그동안 광역급행철도 수혜권역에서 소외됐던 김포·부천·하남 주민들의 교통 편의 증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지사는 "국가 정책으로 신속히 채택돼 사업이 빠르게 시행됐으면 한다. GTX-D노선 조성이 국가의 전체적인 비용을 줄이고 편익을 늘리는 일임을 잘 설득하면 충분히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


남국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