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포승읍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 외국인근로자 2명 숨져

건물 2동 전소… 잔불정리 장시간 걸릴 전망

손성배 기자

입력 2020-09-19 09:10: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1901000851600042901.jpg
평택 포승읍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 2020.09.19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19일 오전 3시55분께 평택시 포승읍 홍원리의 한 폐기물재활용시설(민간자원순환시설)에서 불이 나 태국 국적 외국인 2명이 숨졌다.

외국인 근로자 2명은 건물 밖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불로 건물 2동이 완전히 불에 탔다.

"비닐 재생업체에서 연기가 나고 폭발음이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4대와 소방력 76명을 동원해 큰 불길을 잡았다.

오전 7시 기준 진화율은 75%로 잔불을 정리하는 데까진 장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경찰과 소방은 불이 완전히 꺼지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종호·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2020091901000851600042902.jpg
평택 포승읍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 2020.09.19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