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아파트서 이웃 2명 살해한 피의자, 범행전 경찰에서 풀려났다

경찰청장 "경찰 대처 적절 여부 사실관계 확인"

김순기·이원근 기자

입력 2020-09-21 14:47: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2101000930300046941.jpg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성남시 분당의 한 아파트에서 70대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붙잡힌 60대 남성이 살해 전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났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경찰의 대처가 적절했는지 여부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성남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B(76·여)씨, C(73·여)씨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A(69)씨는 이웃 주민들과 함께 B씨 집에서 화투를 했다.

A씨는 화투를 치던 이들과 시비가 붙었고 오후 8시57분부터 3차례에 걸쳐 경찰에 도박 신고를 했다.

B씨 집에 도착해 도박 증거를 찾지 못한 경찰은 A씨에게 증거가 부족해 입건할 수 없다고 설명하고 집을 나왔다.

이후 A씨는 "내가 칼을 들고 있으니 나를 체포해가라"고 신고 전화를 했고, 경찰은 A씨를 오후 9시25분께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해 분당경찰서에서 조사했다.

경찰은 A씨가 혐의를 인정하고 도주 우려가 적어 구속 사유가 없다고 판단, 22일 오전 재출석하라고 한 뒤 오후 11시20분께 석방했다.

집에 도착한 A씨는 소주병과 흉기를 들고 B씨 집으로 향했다.

20일 오전 7시50분께 B씨는 C씨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고 경찰은 A씨를 살인 혐의로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했을 때 구속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A씨는 현재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기·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김순기·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