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다" 문 대통령 '라면 형제' 강제적 조치 등 제도화 강조

국무회의서 각별한 대책 당부

이성철 기자

입력 2020-09-22 17:18: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 미추홀구에서 형제끼리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화재로 중화상을 입은 이른바 '라면 형제' 사건과 관련해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아동이 가정에서 충분한 돌봄을 받지 못하고 방치되는 사례가 드러나 모든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면서 "조사 인력을 늘려 학대 사례를 폭넓게 파악하는 등 각별한 대책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2020092201000999600050671.jpg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2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하지만 거기서 대책이 멈춰선 안 된다"며 "드러나는 사례를 보면 아동이 학대 받거나 방치되는 것을 보고 이웃이 신고 하더라도 부모의 뜻을 따르다 보니 가정에 맡겨 두다가 비극적 결과로 나타나곤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대 아동이나 돌봄 방치 아동의 경우 상황이 해소될 때까지 강제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조치까지 포함해서 제도화할 필요가 없는지 적절한 방안을 찾아서 보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많은 국민이 안타까워하는 라면 형제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자주 안타까움을 표했다"며 "두 어린이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아 국민들이 응원하는 목소리를 들을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