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해상서 어업지도원 실종… 군, 북한 해역 발견 정황

인천시·해경, 정밀분석 나서

이현준 기자

입력 2020-09-23 14:11: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어선.jpeg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경인일보DB

 

어업지도선을 타고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업무 중이던 어업지도원이 실종됐다. 군은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을 포착하고 분석에 나섰다.

인천시와 해양경찰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지난 21일 낮 12시 50분께 어업지도선을 타고 연평어장에서 어업지도업무 중이던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47)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동료 선원들은 A씨가 보이지 않자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했지만 찾지 못했고, 해경에 신고했다. 당시 선상에선 A씨의 신발만 발견됐다.

해군과 해경을 비롯해 해수부와 인천시, 옹진군 등은 신고 접수 직후부터 23일 현재까지 해경함정과 어업지도선, 행정선 등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 당국은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을 포착하고 정밀 분석과 함께 정확한 실종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