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반발' 박기춘 안산도시개발 사장 결국 사의표명

시의회 업무보고 불참 또다시 논란…취임 115일만에 사표

황준성 기자

입력 2020-09-23 16:35: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기춘의원
안산도시개발(주) 공동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 지역사회에 반발을 샀던 박기춘 사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아직 사표는 수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지만 잡음이 많았던 만큼 윤화섭 안산시장도 최종 결정을 두고 고심에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안산 지역사회에 따르면 박기춘 사장은 이날 사표를 제출했다. 지난 6월1일 취임한 후 115일 만이다.

사실 박기춘 사장이 안산도시개발 공동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 안산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는 많은 불만을 표출했다.

남양주에서 3선 국회의원(17대~19대)을 지낸데 다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으며 특히 안산과 관련 없는 인물인데도 시의 핵심 공기업을 이끄는 수장이 됐기 때문이다.

심지어 지난 6월 안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불출석해 시의회가 재발 방지를 요구했지만 9월 임시회 업무보고에도 또 참석하지 않아 논란을 샀다.

이에 안산YMCA 등 1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안산시민사회연대는 박기춘 사장의 선임 및 행보에 대해 윤화섭 안산시장에게 공개 질의를 하기도 했다.

안산도시개발은 안산시와 (주)삼천리가 각각 49.9%를 보유하고 지역에 냉·난방을 공급하는 핵심 공기업이다.

대표이사는 시장이 추천하고 주주총회에서 의결하지만 대주주인 시가 주주권을 행사하기 때문에 시장의 의지가 크다고 해도 무방하다는 게 시민단체의 설명이다. 

안산/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